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강좌

홈으로_ 커뮤니티_ 건강강좌

제목

커피 대신, 디카페인 ‘보리 커피’ 마셔볼까

많으면 하루에 네다섯 잔씩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최근 카페인 과량 섭취에 따른 부작용이 대두되고 있다. 카페인 섭취가 걱정된다면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보리 커피’를 마셔보는 건 어떨까?

커피

카페인 함량은 낮추고, 기능 성분은 높인 ‘보리 커피’

보리 커피는 일정 비율의 디카페인 커피 원두 대신 국산 검정 보리인 ‘흑누리’를 사용함으로써 카페인 함량은 낮추고 베타글루칸 등 기능 성분이 들어 있는 디카페인 커피다. 저온(170~180℃ 미만)에서 흑누리가 검은색에 가까운 진한 갈색이 될 때까지 장시간 볶아서 분쇄 후 일반 에스프레소 추출과 같이 추출한다. 원두와 비슷한 씁쓸한 맛과 향과 크레마가 떠 있는 듯한 형태까지 커피와 매우 비슷하며 100ml 기준 10kcal, 식이섬유 0.6g 함유, 베타글루칸 섬유소가 들어있어 변비 개선과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심장질환 개선에도 효과적이다.

농촌진흥청에서 운영하는 소비자 패널을 대상으로 보리 커피에 대한 설문 및 인터뷰를 통한 소비자 반응 조사 결과, 보리 커피 제품에 대해 79%가 구매 의향이 있으며, 임산부나 수유 산모에게 62%가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또한, 보리 커피는 구수하고 건강한 맛이 느껴져 좋았고, 더치 원액 등 다양한 포장과 형태로의 판매가 필요하며 보리 커피의 인지도 향상을 위해 충분한 홍보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 김두호 원장은 “이번 연구 결과로 임산부 등 카페인에 민감한 소비자들이 건강하게 커피를 즐길 수 있으며, 원두 수입 절감과 보리의 부가가치 향상에 따른 새로운 수요 창출이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검정 보리인 ‘흑누리’를 이용하여 다양한 저카페인 커피도 개발해 우리 보리와 커피와의 융합으로 다양하고 건강한 웰빙커피산업에 기여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