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강좌

홈으로_ 커뮤니티_ 건강강좌

제목

내시경 결과 이상 없는데..? ‘기능성 소화불

# a씨는 소화가 잘되지 않고 속이 더부룩한 증상이 지속되어 병원을 찾아 위내시경을 검사를 받았지만 특별한 이상이 발견되지 않았다. 식사량을 줄여보고 소화제를 복용하거나 소화에 도움이 된다는 것들도 찾아서 먹어 보았지만 큰 차도가 없다. 분명히 증상이 있는데 원인을 모르니 어떻게 해야 할지 답답할 뿐이다.

a씨의 경우처럼 내시경 검사에서 특이사항이 없음에도 속이 더부룩하고 불편한 증상이 지속될 때 ‘기능성 소화불량’을 의심할 수 있다. 증상은 만성 위염과 비슷해 식후에 체한 듯이 불편하고 소화가 잘 안 되며 속이 더부룩하거나 쓰린 통증이 느껴지는 등 다양하다. 특별한 위장 문제가 없음에도 이런 증상이 3개월 이상 지속된다면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볼 수 있다.

소화가 안되는 여성

이런 증상들은 위장의 기능 저하로 인해 위에 들어간 음식물을 십이지장으로 밀어내는 운동이 약해 지면서 발생한다. 속쓰림이나 복통은 위나 십이지장의 점막이 위산에 민감하게 반응하기 때문에 나타난다.

기능성 소화불량에는 스트레스도 영향을 미친다. 업무나 가사, 육아 등으로 인해 뇌가 스트레스를 받으면 위의 기능을 담당하는 자율 신경이 흐트러지면서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이 밖에도 체질이나 유전적인 요인 등 다양한 원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기능성 소화불량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보통 내시경과 복부 초음파, ct, 헬리코박터균 검사 등 다양한 검사를 통해 소화기 질환이 없는지 확인한 후에 문제가 없는 경우 기능성 소화불량으로 판단한다. 진단 후에는 위의 기능을 개선하고 연동 운동을 활발하게 하는 약물 및 위산 분비 억제제를 증상에 맞게 복용하며, 정신적인 요인이 큰 경우에는 항불안제나 항우울제 등이 필요할 수 있다.

기능성 소화불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금주하고 고지방식 등 소화를 어렵게 하는 식습관을 개선하는 것이 중요하다. 위와 장에 적당한 자극을 주는 걷기 등의 운동을 하는 것도 효과적이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