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브배경이미지
서브이미지

건강칼럼

홈으로_ 커뮤니티_ 건강칼럼

제목

식욕 줄이고 싶다면 ‘오후 2시’에 저녁 식사를

다이어트에 열심히 도전하지만 주체할 수 없는 식욕 때문에 매번 실패하는 이들이 솔깃할 만한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2시 다이어트

미국 루이지애나주립대 페닝턴 생의학연구소의 연구팀은 간헐적 금식이나 이른 낮에 먹는 것과 같은 식사 시간 전략을 통한 다이어트가 더 많은 칼로리를 태우기보다는 식욕을 낮춰주어 살을 빼는 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이 연구는 식사 시기가 24시간 에너지 대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최초로 보여준다.

연구팀은 과체중인 25~45세의 성인 남녀 11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무작위 순서로 시간을 선택해 식사했는데, 한 그룹은 아침 8시와 저녁 8시에 식사를 하고, 나머지 그룹은 아침 8시와 오후 2시에 식사를 하는 시간제한 조기 급식방법(early time-restricted feeding, etrf)을 택했다. 두 가지 방법 모두 같은 양과 종류의 음식으로 식사했으며, 시간제한 조기 급식방법의 경우는 18시간 동안 단식을 했다.

참가자들은 4일 연속 다른 일정을 따라 생활했으며, 나흘째 되는 날 연구팀은 참가자들의 신진대사를 측정해 얼마나 많은 열량과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을 소모했는지 확인했다. 또한, 아침, 저녁으로 공복 호르몬과 함께 3시간마다 식욕 수치를 측정했다.

그 결과, etrf 방법은 참가자들의 열량을 태우는 데는 큰 영향을 끼치지는 않았지만, 배고픔을 느끼는 공복 호르몬인 그렐린(ghrelin) 수치를 낮게 하고, 식욕의 일부 측면을 개선한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24시간 동안 지방을 태우는 양이 증가했다.

이번 연구의 저자인 eric ravussin 박사는 “체내 시계의 리듬대로 식사를 조율하는 것은 식욕을 줄이고 신진대사를 증진하는 강력한 전략이 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수석저자인 courtney m. peterson 박사는 “etrf 방법은 매일 오후에 저녁을 먹는 간헐적 단식의 일종으로, 대사 유연성이 개선되면서 지방을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는 능력을 향상해준다”라고 설명하며, “이러한 전략이 체지방을 효과적으로 줄이는 데 도움을 주는지는 깊이 있는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비만학회의 obesity 저널에 온라인으로 발표되었으며, sciencedaily 등의 외신에서 보도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